CUSTOMER SERVICE

FAQ

FAQ

FAQ

휴웰수는 얼마나 마셔야 건강이 회복되나요?
사람의 체질과 질병의 정도에 따라 회복 속도는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보통 체중*0.033L 이상(보통 2L) 물을 꾸준히 드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휴웰수 속 미네랄은 과잉 섭취해도 문제가 없나요?
물로 섭취된 미네랄은 필요한 양만큼 흡수되고 나머지는 몸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제일 흡수율이 높고 안전합니다.
휴웰수는 끓이거나 얼려도 물 속 미네랄 성분의 변화는 없나요?
네 변화는 없습니다. 열은 가하거나 얼려도 미네랄 성분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세계보건기구(WHO) 먹는물 기준과 우리나라 먹는 물 기준이 어떻게 다르나요?
먹는 물 수질 기준을 크게 두 가지로 나누면 첫째는, 세균, 중금속, 방사능 물질 등 우리 인체에 해로운 성분의 한계 허용 수치로서 불검출이 좋습니다. 둘째는, 우리 몸에 꼭 필요한 미네랄의 용존량에 따라 변화되는 pH(수소이온농도) 농도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pH6.5에서 pH8.5 이하를 권장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그 기준에 못 미치는 pH5.8~8.5의 기준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결과 미네랄이 거의 없는 산성수 음용을 법적으로 허용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세계보건기구와 같은 먹는 물 기준이 시급히 필요한 상황입니다.
약수는 정말 좋은 물인가요?
약수가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 탄산가스가 많이 함유되어 있다거나(산성수) 특정 미네랄 성분만 치우쳐서 많이 용존되어 있다면 좋은 물이라 할 수 없습니다. 유해물질이 없고 수돗물에서 부족한 미네랄 성분이 골고루 용존되어 있는 청정 지역의 자연 미네랄수라면 좋은 약수라고 할 수 있으며 이런 물은 실제 치유의 역할도 합니다.
수분을 보충하는 바람직한 방법은 무엇인가요? 커피, 차, 음료로 마시면 안 되나요?
커피와 차는 산성수입니다. 커피나 차를 마심으로써 물을 덜 먹게 되고, 2차적으로는 커피나 녹차에 들어있는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촉진해 우리가 마신 물보다 더 많은 수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킴으로 수분 부족 상태를 유발하고 우리 몸을 산성화시킵니다. 콜라, 사이다, 요구르트, 우유 같은 음료도 산성수로써 같은 역할을 합니다. 수분을 보충하는 가장 바람직한 방법은 미네랄이 풍부한 물을 마시는 것입니다.
약알카리수를 꼭 먹어야 하나요?
우리 인체의 70%를 차지하는 물은 인체의 모든 기능에 관여하고 세포의 환경과 체질에 절대적인 영향을 줍니다. 물은 인체 내 가장 중요한 단일영양소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pH 6.5~8.5 사이의 물을 마실 것을 권장하는데 이는 건강한 사람의 혈액 농도인 pH7.4에 근접한 물을 마시라는 의미입니다. 미네랄이 풍부하게 용존되어있는 pH7.4 내외의 약알카리수를 마시면 우리 인체는 건강한 항상성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하루에 물을 얼마나 마셔야 적당한가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양은 하루 약 2L입니다. 일반적인 1일 최소 수분 섭취량 계산법은 체중(kg)×0.033L입니다. 예를 들면 몸무게가 60kg인 사람의 1일 권장량은 60(kg)×0.033=1.98L 즉, 약 2리터입니다.
숙취해소에 정말 물이 좋은가요?
숙취의 원인은 술을 통해 만들어지는 ‘아세트알데히드(ASDH)’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세트알데히드를 몸속에서 빠르게 제거하려면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여 땀, 소변 등으로 배출하도록 도와주는 것을 권장합니다.
아이를 위한 물이 따로 있나요?
몸이 작은 아이들은 성인의 2~3배에 달하는 수분이 필요합니다. 체온조절 기능이 완성되지 않은 아기들은 체온의 발산과 유지가 잘되지 않기 때문에 수분손실로 인한 탈수가 쉽게 일어납니다. 특히 놀이나 운동, 샤워, 낮잠 이후에는 몸 안에 열이 머물러 있는 상태에서 땀을 흘리기 때문에 수분손실량이 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