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SERVICE

FAQ

FAQ

FAQ

휴웰수는 얼마나 마셔야 건강이 회복되나요?
사람의 체질과 질병의 정도에 따라 회복 속도는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보통 체중*0.033L 이상(보통 2L) 물을 꾸준히 드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휴웰수 속 미네랄은 과잉 섭취해도 문제가 없나요?
물로 섭취된 미네랄은 필요한 양만큼 흡수되고 나머지는 몸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제일 흡수율이 높고 안전합니다.
휴웰수는 끓이거나 얼려도 물 속 미네랄 성분의 변화는 없나요?
네 변화는 없습니다. 열은 가하거나 얼려도 미네랄 성분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세계보건기구(WHO) 먹는물 기준과 우리나라 먹는 물 기준이 어떻게 다르나요?
먹는 물 수질 기준을 크게 두 가지로 나누면 첫째는, 세균, 중금속, 방사능 물질 등 우리 인체에 유해한 성분의 한계 허용 수치로서 불검출이 좋습니다. 둘째는, 우리 몸에 꼭 필요한 미네랄의 용존량에 따라 변화되는 pH(수소이온농도)농도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pH6.5에서 pH8.5이하를 권장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그 기준에 못 미치는 pH5.8~8.5의 기준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결과 미네랄이 거의 없는 산성수 음용을 법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우리나라도 세계보건기구와 같은 먹는 물 기준이 시급히 필요한 상황입니다.
약수는 정말 좋은 물인가요?
약수가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 탄산가스가 많이 함유되어 있다거나(산성수) 특정 미네랄 성분만 치유쳐서 많이 용존되어 있다면 좋은 물이라 할 수 없습니다. 유해물질이 없고 수돗물에서 부족한 미네랄 성분이 골고루 용존되어 있는 청정 지역의 자연 미네랄 수 라면 좋은 약수라고 할 수 있으며 이런 물은 실제 치유의 역할도 합니다
수분을 보충하는 바람직한 방법은 무엇인가요? 커피, 차, 음료로 마시면 안 되나요?
커피나 차는 산성수입니다. 커피나 차를 마심으로써 물을 덜 먹게 되고, 2차적으로는 커피나 녹차에 들어있는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촉진시켜 우리가 마신 물보다 더 많은 수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킴으로 수분 부족 상태를 유발하고 우리 몸을 산성화 시킵니다. 콜라, 사이다, 요구르트, 우유 같은 음료도 산성수로써 같은 역할을 합니다. 수분을 보충하는 가장 바람직한 방법은 미네랄이 풍부한 물을 마시는 것 입니다
약알카리수를 꼭 먹어야 하나요?
우리 인체의 70%를 차지하는 물은 인체의 모든 기능에 관여하고 세포의 환경과 체질에 절대적인 영향을 줍니다. 물은 인체 내 가장 중요한 단일영양소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pH 6.5~8.5 사이의 물을 마실 것을 권장하는데 이는 건강한 사람의 혈액 농도인 pH7.4에 근접한 물을 음용하라는 의미입니다. 미네랄이 풍부하게 용존 되어있는 pH7.4내외의 약알카리수를 음용하면 우리 인체는 건강한 항상성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하루에 물을 얼마나 마셔야 적당한가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양은 하루 약 2L 입니다. 일반적인 1일 최소 수분 섭취량 계산법은 체중(Kg)×0.033L입니다. 예를들면 몸무게가 60Kg인 사람의 1일 권장량은 60(Kg)×0.033=1.98L 즉, 약 2리터입니다.
숙취해소에 정말 물이 좋은가요?
숙취의 원인은 술을 통해 만들어지는 ‘알데히드’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알데히드를 몸 속에서 빠르게 제거하려면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여 땀, 소변 등으로 배출하게 도와주는 것을 권장해드립니다.
아이를 위한 물이 따로 있나요?
몸이 작은 아이들은 성인의 2~3배에 달하는 수분이 필요합니다. 체온조절 기능이 완성되지 않은 아기들은 체온의 발산과 유지가 잘되지 않기 때문에 수분 손실로 인한 탈수가 쉽게 일어납니다. 특히 놀이나 운동, 샤워, 낮잠 이후에는 몸 안에 열이 머물러 있는 상태에서 땀을 흘리기 때문에 수분 손실량이 큽니다.